AE GOH : Greetings from Your Side

2023. 11. 23 - 2023. 12. 30
AE GOH : Greetings from Your Side

PIBI Gallery is pleased to presents the solo exhibition of the artist Ae Goh, Greetings from Your Side, from November 23rd to December 30th, 2023. Goh has long been recording subjects of everyday life in her paintings, such as figures, objects, and nature. Her works depict easily relatable scenes of ordinary life, but they come to us in a classic composition and color expressions reinterpreted via Goh’s distinctive, delicate style that stirs a familiar yet fresh, novel sense of nostalgia.

Through Goh’s first PIBI Gallery show, Greetings from Your Side, the artist continues documenting life’s day-to-day subjects while hinting at a shift in her attitude and emotional perspective. Unlike her previous works, which are about her emotional focus on the figures, objects, and natural things of her immediate surroundings, the twenties new works featured in this show convey her continued contemplation of ordinary subjects but this time separating herself from her settings and viewing them and their related emotions from a set distance as an “observer.”

Goh co-experienced complex changes happening to her closest subjects, such as her children growing up and the emotions of her spouse, the amalgamation of such instances becoming the motivation behind the artist’s emotional perspective change to an onlooker. But by observing, she does not mean to simply view from a distance to neglect and ignore, but to “care” and be a watchful eye for the subjects and everything they feel just as they are, from happiness to sadness, love, despair, beauty, and ugliness. Her role as an observer is to keep her distance to allow her subjects to exist as they are, respect and accept their emotions and attitudes, and be by their side to ask about their well-being. Perhaps this is why many of her new releases are depicted from the perspective of viewing the subject from the side.

In this exhibition, we see another development in the Goh’s artistic realm: a deep reflection into female nude painting. Her interest in the area and motivation to produce work began in the autumn of 2022. She stated in her artist statement that “nudity is a confession for love. …that is from where my ego departs,” signaling that the root of her work switched from a “self” defined by the “surroundings” to one that contemplates from the center of the “self.” Nude paintings can be taken in as diversely as the number of viewers, but Goh defines hers as “an organism,” adding that they are an honest depiction of the human being’s true desire to be loved as a living entity. For that reason, nude paintings of the artist are not those of fixed, eternal nature with perfect, porcelain-like surfaces but are fluid ones that cease to exist, like living organisms that grow old, age, and someday expire. Goh’s attitude toward paintings applies to her nude works and across all her recordings of figures, objects, and nature. Using her detailed senses, the artist examines the changing entities that will someday disappear, expressing brief moments as a subjective form.

Goh’s work reminds us of nature; it may appear serene from afar, but it is ever-changing up close. Through Greetings from Your Side, the PIBI Gallery examines the now of an artist who, by fluidly encircling her “self” and “surroundings,” is building her distinctive light and nostalgic world through her paintings. Furthermore, the exhibition will hopefully serve as an opportunity for viewers to find the dazzling moments existing between the ordinary and the not-so-ordinary lives and experience the greetings sent to her “self” and “surroundings” as a warm observer.

About Artist
Ae Goh (b. 1979) studied ceramics at Hanyang Women’s University. She moved to Japan in 2005 following graduation, self-educating herself in oil painting while working at the Consulate General of the Republic of Korea in Sendai. Goh has had six shows in Japan since 2008: two duo exhibitions at the Consulate General of the Republic of Korea in Sendai and four solo exhibitions. She held her first solo exhibition in Korea in 2016 at Gallery Royal, through which her work was properly introduced to fans at home, and later garnered much attention through solo shows at Gallery Clip (2020, 2021, and 2022) and Gallery Royal (2022). Goh’s works are part of the Gallery Royal and Gallery Tougendo, Sendai, Japan collection.


 

피비갤러리는 2023년 11월 23일부터 12월 30일까지 고경애 작가의 개인전 《곁에서 보내는 안부》를 개최한다. 고경애는 삶에서 가까이 관계하고 있는 인물, 정물, 자연 등 일상적 대상을 회화작업을 통해 꾸준히 기록해왔다. 피비갤러리에서의 첫 전시 《곁에서 보내는 안부》에서 일상적 소재를 통한 삶의 기록을 꾸준히 이어가면서도 작품 속 대상을 대하는 태도와 작가의 감정적 시점(視點)이 변화했음을 신작을 통해 알린다. 이번 전시를 통해 자기만의 빛과 노스탤지어의 세계를 구축해 나가고 있는 작가의 현재를 조명해보고자 한다.

고경애 작가는 이번 피비갤러리에서의 첫 전시 《곁에서 보내는 안부》에서 일상적 소재를 통한 삶의 기록을 꾸준히 이어가면서도 작품 속 대상을 대하는 태도와 작가의 감정적 시점(視點)이 변화했음을 알린다. 전작에서는 작가에게 맞닿고 있는 ‘주변’(인물, 정물, 자연 등)에 대한 감정적 몰입으로써 완성되었다면, 이번에 선보이는 신작에서는 ‘나’와 ‘주변’을 분리하고 일정한 거리에서 그들의 감정과 존재를 바라보는 ‘관찰자’ 시점으로 일상적 소재를 탐구해 나간다.

고경애는 이번 작업을 진행하면서 자식의 성장, 배우자의 감정 등 작가와 가장 밀접한 대상에게 일어난 복합적 변화를 함께 경험하게 되었는데, 이러한 사건들은 켜켜이 쌓여 작가의 감정적 시점이 ‘관찰자’로서 이동할 수 있도록 하는 계기가 되었다. 여기서 작가가 말하는 ‘관찰자’는 그저 멀리서 바라보는 방치, 방임를 의미하는 것이 아닌, 그 대상이 느끼는 기쁨과 슬픔, 사랑과 절망, 아름다움과 추함을 있는 그대로 지켜봐주는 ‘보살핌’이라고 할 수 있다. 즉, 대상이 그 대상으로서 존재할 수 있도록 일정한 거리를 두고 감정과 태도를 존중하고 인정하며 곁에서 유연한 안부를 묻는 것이 작가가 말하는 ‘관찰자’로서의 역할인 것이다. 그런 심상 때문인지 작가의 이번 신작에서는 인물의 옆에서 바라보는 듯한 시점을 가진 작품을 자주 발견할 수 있다.

또한 이번 전시를 통해 여성 누드화에 대한 본격적인 탐구가 이뤄지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는데, 이는 작가의 작업관 변화를 감각할 수 있는 또 하나의 지점이다. 작가는 작년(2022) 가을부터 여성 누드에 관심을 두고 작업으로 담아내기 시작했다. “누드는 사랑에 대한 고백이다.(…)나의 자아는 그곳에서 출발한다.”고 작업노트를 통해 밝혔는데, 이는 작품의 뿌리가 ‘주변’으로 비춰보는 ‘나’가 아닌, ‘나’의 중심에 서서 탐구하는 ‘나’로 변화했음을 의미한다. 여성 누드화는 보는 이에 따라 다양한 심상을 유발할 수 있는데, 고경애는 자신의 여성 누드화는 그저 ‘하나의 생명체’임을 밝히며, 한 생명체로서 사랑받고 싶은 인간 본질의 욕구를 솔직하게 드러냈음을 덧붙인다. 그렇기 때문에 작가가 그리는 여성 누드화는 마치 도자기처럼 결점 없이 매끈한, 영원성을 담은 고정적 회화가 아니라, 늙고 나이가 들어 언젠가 죽는, 생명체로서 자연스럽게 소멸되는 유동적 회화임을 알 수 있다. 회화를 대하는 작가의 이러한 태도는 누드 뿐만 아니라 작가가 기록하는 모든 인물, 정물, 자연에게 동일히 적용된다. 언젠가 사라지는, 변화하는 존재들을 작가의 섬세한 감각으로 더듬어나가며 그 찰나의 순간을 주관적 형태로 표현해내고 있다.

고경애의 작업은 멀리서 바라보면 고요한 듯 보이지만 다가가 자세히 바라보면 끝없이 변화하고 있는 자연을 닮아있다. 피비갤러리는 《곁에서 보내는 안부》를 통해 ‘나’와 ‘주변’을 유기적으로 맴돌며 자기만의 빛과 노스탤지어의 세계를 회화를 통해 구축해 나가고 있는 작가의 현재를 조명해보고자 한다. 나아가 보는 이들로 하여금 일상과 비일상 사이 빛나는 순간을 발견하고 ‘나’와 ‘주변’ 모두에게 다정한 관찰자로서 전하는 작가의 안부가 닿을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

고경애(b.1979)는 한양여자대학교에서 도자기공예를 전공하였다. 졸업 후, 2005년 일본으로 건너가 주센다이 대한민국 총영사관의 직원으로 근무하며 독학으로 유화 공부를 시작했다. 일본에서는 2008년부터 네 번의 개인전, 주센다이 대한민국 총영사관에서 두 번의 이인전을 가졌으며, 2016년 갤러리로얄에서 한국에서의 첫 개인전을 통해 작가의 작품 세계를 국내에 본격적으로 알리는 계기가 되었다. 이후 갤러리 클립(2020, 2021 ,2022), 갤러리로얄(2022)에서 개인전을 가지며 많은 주목을 받았다. 고경애의 작품은 갤러리로얄(서울), 갤러리 토겐도(일본, 센다이)에 소장되어 있다.

Installation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