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E EUNSUN : Where, Here

2023. 06. 08 - 2023. 07. 22
LEE EUNSUN : Where, Here

From June 8th to July 22nd of 2023, the PIBI Gallery presents Where, Here, the solo exhibition of Lee Eunsun, a refreshing visual perception experience of the exhibition space offered through multi-sensory objects and installations. Lee is an artist who brings her longstanding interest in forging relationships between people to her spatial installation creations. In Resonance, her first solo exhibition with PIBI Gallery in 2017, she applied the structure of a common Korean childhood play of territory conquest to interpret the inter-reliant yet serial nature of the game spatially. Lee has been continuing her drive into the formative beauty found in the symbolic representation of relationships by elastically adapting her investigations to fit the characteristics of spatial canvases in and out of the exhibit space as installations and outdoor projects. Recently, her interest has been focused on the embedded narratives that arise from the relationship-forming process between individuals and spaces, expanding them as a new kind of area in the form of installations. She takes relationships, which lack physical form, and builds her version of their aesthetics through the variation of non-materialistic elements such as light and color.
About Exhibition

Returning to PIBI in six years with Where, Here, Lee presents installation works that explore the so-called white cube, the exhibition space itself. She defines it as a "liminal space" filled and emptied according to the tide of curated shows, a borderline overlapped with temporal or spatial change, and attempts to represent it as a newly perceived space. Lee regards the gallery space, which has a constant physical presence, as "bare skin" that is revealed when the space is without exhibition contents between exhibition A and exhibition B and explores ways to accentuate the entity of the space within that situation.

In Where, Here, Lee moves beyond the usual method of displaying works at a site but makes the internal space of the gallery the exhibit and artwork itself. She uses the gallery space's absolute and physical conditions while fusing the space with a new plans and objects of her making the existing space reset and twist.

Natural light enters the space becomes another as it shines through a reddish film fixed at the entrance, forming a different layer as it meets the artificial light of the interior. LED lights lined at angles with the wall leave their marks on the gallery floor allowing the space to be received alternately. Within the dynamics of the natural-artificial light layers, the LED light pushes the space's fixed structures and boundaries to form a new spatial quality that makes one sense an alternate spatial structure. The space twists and the perception of the room shifts as the physical outline of the space overlaps with the linear design created by the LED light. Although unseen when facing the LED lines, audiences perceive a separation of space induced by the illusion of a floating screen of light, thus re-sensing the room as a more concrete entity. The luminous lines are meant to shift minutely according to the flow and path of the audience, thereby fluctuating the resulting sensory picture of the space.

Meanwhile, Lee has stationed objects around the exhibition space that evoke sensory instances. Badminton shuttlecocks attached to the central circular pillar of the exhibition space with their spiky feathered ends outward visualize not their bouncy motility but a sharp sense of touch. The device is meant to stimulate the audience's minds in preparation for a sensory adventure. The shapelessly crumpled gym balls on the floor make it difficult to recognize their original form and function immediately. Only after looking closely and touching the objects can audiences recall their relationship to the once exercise spheres: through direct experiences and relieving of associated pain. These "sensory objects" were allowed to react to other materials and the space as a whole during the exhibition, thus changing in an organic and varied way. The touch-evoking shuttlecocks and the pain-conjuring gym balls expand as they fuse the memories of the audience with their current viewing experience to offer a more multi-sensory encounter.

Through Where, Here, Lee fundamentally addresses "the sensing of relationships." It is the one the artist senses, and many have already sensed through their experiences. She has made this space, the PIBI Gallery, as the stage to stir up these senses by "moving" the four walls of the gallery’s exhibition space in hopes of offering a new kind of sensation of the room, of different senses, and subjects. The conceptual and physical space of the gallery will be the arena of sensory experiences with the audience's body as a host, the operation of which Lee hopes is not limited to the exhibiting location. The "senses" of the exhibition shift from creation to experience. When audiences stroll through the room that is replaced with a new space of tilted materiality and linear structure, they will regain their bearings, reset their direction, or feel their speed and senses again. Only then, the artist believes, will the artwork be complete.


피비갤러리는 2023년 6월 8일부터 7월 22일까지 공감각적 오브제와 설치를 통해 ‘전시 공간’에 대한 새로운 시지각 경험을 제시하는 이은선의 개인전 를 개최한다. 이은선은 사람들 사이에서 맺어지는 관계에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왔으며 이를 공간 설치 작업으로 연결한다. 2017년 피비갤러리 첫 개인전 에서는 어린시절 누구나 경험했던 ‘땅따먹기 놀이’의 구조를 가져와 상호 의존적이면서도 연쇄적으로 나타나는 놀이의 속성을 공간화 시켰다. 관계의 표상이 주는 조형적 아름다움을 탐구하는 이은선은 공간의 특성에 따른 유연한 스케일로 공간설치, 야외 프로젝트 등 전시장 안팎을 넘나드는 작업을 진행중이다. 최근에는 개인이 공간과 관계 맺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내밀한 이야기를 새로운 공간으로 확장해가는 설치 작업을 전개하면서 물리적 외형이 없는 ‘관계’의 속성을 빛과 색 같은 비물질적 요소들의 변주를 통해 자신만의 관계의 미학을 만들어가고 있다.

6년만의 피비갤러리 개인전 에서 이은선은 소위 ‘화이트 큐브’라 불리는, ‘전시 공간’ 자체를 탐구하는 설치작업을 선보인다. 작가는 전시가 이루어지고 때로는 비워지는 갤러리 공간을 ‘liminal space’ 즉 시간적 혹은 공간적 변화에 맞물려 있는 경계지점으로 인식하고 이를 자신이 감각한 새로운 공간으로 구현하고자 한다. 물리적으로 항상 존재하는 전시 공간에 대하여 작가는 ‘전시’라는 컨텐츠가 없을 때 “전시 A와 B사이에서 슬며시 드러나는 맨 살 같은 공간”으로 느껴진다고 말하며 이러한 ’여기의’ 상황에서 공간의 존재감을 드러낼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였다.

이은선은 에서 갤러리의 내부 공간 자체를 전시와 작품의 요소로 가져온다. 단순히 어떤 장소에 작품을 놓는다는 의미가 아니라 공간이 가지는 절대적이고 물리적인 조건을 이용하되 자신이 구상한 상황과 오브제를 공간에 결합시키기 위해 장소의 조건을 재설정하고 비튼다.

입구에 부착한 붉은색 컬러 필름지는 자연의 빛을 왜곡하여 투과시키고 안쪽의 인공 조명에 닿아 빛의 또 다른 층위를 이루게 한다. 내부 바닥에는 LED조명이 벽면과 나란하게 혹은 어느정도 경사를 두고 설치되면서 공간에 대한 감각을 새로이 한다. 자연-인공 빛의 역학관계 속에서 LED조명은 가시적이고 고정적인 공간의 구조와 경계를 가로질러 새로운 공간성을 형성하면서 지각 가능한 또 다른 공간의 체계를 만들어낸다. 물리적 공간의 틀에 빛으로 인한 선형 구조가 겹쳐지면서 공간이 비틀리고 보는 이의 감각도 흔들린다. 관람객은 LED조명이 그어내는 선을 마주할 때 보이지는 않지만 빛으로 인한 공간의 분리를 인지하게 된다. 마치 허공에 빛이 만든 스크린이 있는 것처럼 공간을 한층 구체적인 존재로 재감각하게 되는 것이다.

이와 동시에 작가는 전시장 곳곳에 감각에 대한 힌트가 되는 오브제를 가져다 두었다. 전시장 중앙 원형기둥에 박힌 셔틀콕은 배드민턴 공으로서의 통통 튕기는 운동성 대신 뾰족한 깃털을 내보이며 촉각성을 시각화한다. 작가는 이 장치가 관람자의 감각을 예민하게 일깨우고 본격적인 감각의 탐험을 위한 자극제가 되기를 바란다. 바닥에 놓인 짐볼은 비정형으로 구겨진 모양 때문에 원래의 모습과 용도를 단번에 알아차리기는 힘들다. 이것을 자세히 들여다보고 만져보았을 때 우리는 이전에 경험한 통증에 대한 감각과 그를 해소하기 위해 매우 직접적으로 짐볼을 몸과 관계시켰던 기억을 떠올리게 된다. 이 ‘감각장치’들은 전시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작가가 사용하는 다른 재료와 전체 공간의 구조에 반응하며 유동적이고 가변적으로 바뀌어갔다. 촉각적인 셔틀콕과 통각적인 짐볼은 관람자의 기억 그리고 ‘여기’에서의 체험과 결합되면서 보다 공감각적인 경험으로 이끄는 오브제로 확장될 것이다.

이은선이 에서 근본적으로 말하고 싶은 것은 ‘관계에 대한 감각’이다. 그것은 작가가 느끼는 감각인 동시에 많은 사람들이 이미 경험하여 가지고 있는 감각일 것이다. 작가는 갤러리 공간의 네 벽면을 ‘움직여가며’ 이를 환기하는 장을 ‘여기’에 제시하여 공간에 대한 또 다른 감각과 대상에 대한 또 다른 감촉을 경험하기를 바란다. 이때 전시공간이라는 관념적/물리적 장소는 관람자의 신체를 매개로 한 감각적 경험의 장으로 전환된다. 작가는 작품이 작동하는 시간이 전시의 현장에서만 머물지 않기를 바란다. 전시의 감각은 창작에서 감상으로 전이된다. 공간의 물질성과 선형적 구조를 ‘비틀어(tilt)’ 또 다른 공간으로 치환되는 이곳을 거닐 때, 관람자는 스스로의 좌표를 다시 깨닫거나 방향을 재설정하거나 자신의 속도와 감각을 다시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작가는 그때 작품이 완성될 것이라고 믿는다.

About Artists
이은선(b.1978)은 조각, 사진, 영상 등 매체를 넘나들며 점, 선, 면과 같은 조형 언어가 공간에서 시각화되는 방식을 탐구하고 있다. 작가는 사람들 사이에서 맺어지는 관계에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왔으며 이를 공간 설치 작업으로 연결한다. ‘땅따먹기’, ‘종이접기’와 같은 단순한 구조의 놀이에서 상호 의존적이면서도 연쇄적으로 나타나는 속성을 발견하거나 반대로 여러 변수에 의해 예기치 못한 방향으로 전개되는 놀이의 상황에 주목한다. 이은선의 작업에서 관람자는 공간을 오가며 작품의 일부가 된다. 작가에 의해 새로이 구성된 공간에서 관람자는 작가와 무관한 자신만의 경험을 만들고, 공간과 새로운 ‘관계’를 창조한다. 이은선은 사람과 공간을 둘러싼 요소들의 끊임없는 변주를 통해 자신만의 관계의 미학을 만들어가고 있다.
* 이은선은 2002년 이화여자대학교 조소과를, 2007년 아트 인스티튜트 오브 시카고 석사(필름, 비디오, 뉴미디어 전공)를 마쳤다. 2006년 시카고 LG Space에서의 첫 개인전을 가졌고 2013년 갤러리조선 개인전으로 한국에서의 활동을 시작하였다. 이후 카이스트 리서치앤아트, 피비갤러리, 레스빠스71, 휘슬, 이풀실내정원, 디스위켄드룸, 티퍼런스 서울 등에서 개인전을, 원앤제이갤러리, 북서울시립미술관, 디뮤지엄, 뮤지엄산, 이풀실내정원 등에서 다수의 그룹전에 참여하였다. 이은선의 작품은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은행, 신세계 갤러리, 워커힐 호텔, 알렉스72 호텔 등에 소장되어 있다.

Installation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