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ography

Gyungsu An (b. 1975) pays attention to such abandoned and anonymous spaces in everyday landscapes as roads, forests, decrepit buildings, and empty lots. By staying in and observing such anonymous places over an extended period time, the artist creates new relationships and unearths sensibilities and emotions hidden deep within; and he uses ‘light’ as a medium. He captures the moment light enters in order to draw a familiar yet non-existent ‘virtual’ landscape. ‘Light’ takes the form of natural light like the glow of the setting sun, or emanates from artificially illuminated objects. Visualization of objects through light shows that every moment in daily life is different, and serves as a measure of time that fastens the ‘evanescence’ of a moment. Although the scenes thus created convey reality as if they were photograph, they belong to a wholly different level. Light, which has been a prevalent feature in An’s art, has become more vivid and pronounced in his recent works, thereby further intervening in the artist’s private memories. Going back and forth between the actual place and the artist’s conceptual image, light changes, and paradoxically, remains fixed on the screen, firmly embodying the world of Gyungsu An. 


He had solo exhibitions in various spaces including Asia Contemporary Art Platform Non-Berlin, Germany, Triumph Gallery, Russia, and more. He has also taken part in group exhibitions including Kumho Art Museum, ArtSpace Pool, Sungkok Art Museum, Buk Seoul Museum of Art, NCCA, and more. He participated in major programs such as Kulturamt Frankfurt am Main Artist in Residence-Programm, the Baikal Nomadic Residence Program, the GlogauAIR Artist in Residence Program as well. An's works are housed in institutions such as Hyundai Card headquarters, Platform-L, Seoul Museum of Art,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JoongAng Media Network, Chong Kun Dang, ArtSpace Pool, Busan Museum of Art and more.


안경수(b.1975)는 일상 풍경 속에서 도로, 숲, 낡고 오래된 건물, 텅 빈 공터와 같은 방치된 익명의 공간을 주목한다. 작가는 이런 익명의 장소에 오래 머물면서 대상을 관찰하고 장소와의 관계맺음을 통해 내면 깊숙이 숨어 있는 감각과 감정들을 발굴한다. 여기서 ‘빛’이 그 매개체가 되는데, 작가는 빛이 들어오는 순간을 포착하여 익숙하지만 존재하지는 않는 ‘가상의’ 풍경을 그려낸다. ‘빛’은 석양과 노을 같은 자연의 빛으로 나타나기도 하고 인공적으로 밝아진 사물로부터 나오기도 한다. 빛을 통한 사물의 시각화는 일상 속 매 순간이 다름을 보여주는 지표이자, 순간의 ‘찰나’를 고정시키는 시간의 척도이기도 하다. 이렇게 만들어진 장면들은 사진을 현상한 듯 리얼리티로 재현되지만 실제의 풍경과는 차원을 달리한다. 안경수의 작업에서 꾸준히 존재하던 빛은 최근작을 통해 좀 더 선명해지면서 작가의 사적 기억에 더 크게 개입하고 있다. 빛은 실제의 장소(대상)와 작가의 관념 속 이미지를 오가며 변화하고, 역설적이게도 화면에 고정되어 안경수의 세계에 확고한 몸을 부여한다.

 

안경수는 2006년 갤러리 꽃에서의 첫 개인전을 시작으로, 아시아 컨템포러리 아트 플랫폼 논베를린, 트라이엄프 갤러리, 피비갤러리, 모스크바미술관등에서 다수의 개인전과 아뜰리에프랑크푸르트갤러리, NCCA(National Centre for Contemporary Arts, 마나랏 알 삿디야트 미술관, 모스크바 박물관, 아우랄 갤러리 등 다수의 그룹전에 참여하였다. 안경수의 작품은 현대카드 본사, 플랫폼-L, 서울시립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은행, 부산시립미술관, 중앙일보 문화사업부, 을지병원, 한화 리조트, 종근당, 아트스페이스 풀 등의 기관에 소장되어 있다.


Selected Works

Exhibitions

Press

Publication Purchase Inquiry

Publication Name
Quantity
Your Name
Phone Number